부산인권없는 부산시교육청 규탄행동

아수나로 부산지부
2022-01-09
조회수 194

[사진] 마치고 다함께 찍은 사진


인권없는 부산시교육청 규탄행동


아수나로 부산지부는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 <부산시교육청 학생인권 보장 책임 이행 촉구 투쟁>을 진행하며 기자회견, 25개 학교 학생인권 침해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1인 시위, 선전전 등 다양한 행동을 통하여 부산시교육청이 학생인권 보장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부산시교육청은 ‘예산이 필요하다’, ‘학교장 권한이다’는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했습니다.

그래서 아수나로 부산지부는 <11월 3일 학생저항의 날! 부산 학생인권 공동행동>을 진행했고, 본행사인 집회를 마친 후 교육청 로비에서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간담회를 요구하며 항의행동(연좌농성)을 했습니다. 그 결과, 당일 김광수 부산시교육청 교육국장이 제안하여 면담이 진행되었고, 김광수 교육국장은 △ 학생인권 전담기구의 설치 △ 11월 내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간담회 추진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그 약속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간담회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으며, 학생인권 전담기구 설치는 3월이 되어야 알려줄 수 있다며 구체적인 이행 상황과 내용을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아수나로 부산지부는 소속 활동가들과 함께 1월 6일(목) 17:30~18:30, 부산시교육청에서 선전전 방식의 ‘인권없는 부산시교육청 규탄행동‘을 진행했습니다.

관련 입장문 보기


[사진] 잿녹 활동회원과 김찬 활동회원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잿녹 활동회원은 "이런 상황에서 저희가 드리고 싶은 말은 학생인권 전담 기구를 설치하겠다던 약속도 올해 3월까지 추진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이것 또한 지켜지는 건지 회의스럽다"면서 "학교에서 인권침해와 억압이 당연한 현 실태를 교육청과 교육감은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됩니다. 11월 3일 학생의 날에 약속했던 것을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발복장규제는 여성 청소년에게 더욱 가혹하며, 장애인 청소년 혹은 이주 배경 청소년에게 주어지는 낮은 접근성을 고려하지 않고, 성소수자 청소년과 소수성을 띠는 신념을 가진 청소년에 대한 고려가 없는 등, 결국 소수자를 보호하는 교칙은 없고 다만 차별과 혐오가 다분할 뿐이었다"면서 "학교에서 인권침해와 억압이 당연한 현 실태를 교육청과 교육감은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사진] 이라다 활동회원과 김토끼 회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라다 활동회원은 “아수나로의 부산시 관내 학교에 만연한 학생인권침해 해결 의지를 보이라는 꾸준한 요구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오다가, 11월 3일 청소년인권 운동가들이 교육청 로비를 점거하고 나서야 학생인권전담기구를 설치하고 교육감 면담을 잡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학비노조와 노사협의를 하는 도중 멋대로 돌봄, 방과후학교 운영계획을 발표하더니 결국 노동자들이 한겨울에 고공농성까지 하게 만들었다”면서 “학교는 학생, 교육공무직 노동자, 교사를 포함한 모든 학교 구성원들이 함께 구성하는 곳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등한 학교, 민주적인 학교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모두가 평등하게 대우받고 존중받는 환경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부산시교육청을 규탄했다.


김토끼 회원은 “지금까지 인권 침해인지도 모르고 당해왔던 부당한 것을 깨닫고 다시금 되찾기 위해 용기를 내 목소리를 키웠”지만 “당사자들이 행동을 하고 목소리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시교육청은 여전히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학생들이 당하고 있는 권리 침해를 '학생다움' 이라고 포장하지 마십시오. 이러한 학교 제도가 바뀌기 위해서는 교육청 먼저 움직여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사진] 진냥 활동가(연대하는교사 잡것들)와 치이즈 활동가(아수나로 상근활동가)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노동당 부산시당 박종성 사무처장이 노래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 참여자들이 휴대폰 손전등을 켜고 있다.


[사진]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교육청 한쪽 인도에 서있다.


[사진] 참여자들이 휴대폰 손전등을 켜고 있다.


[사진] 피켓을 들고 있는 참여자의 모습


[사진] 피켓을 들고 있는 참여자의 모습


[사진]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교육청 한쪽 인도에 서있다.

0